Home » 걔는 진짜 진국이야
주요 어휘

되묻다 「동사」
「1」 동일한 질문을 다시 하다.
- 선생님에게 정답을 되묻다.
- 그가 내게 이름을 되물었지만 나는 계속 입을 다물고 한마디도 하지 않았다.
「2」 물음에 대답하지 아니하고 도리어 묻다.
- 내가 질문했던 것을 도리어 나에게 되묻는 그가 얄미웠다.
- 되묻지 말고 먼저 내 물음을 받아주게.≪최인훈, 광장≫

우려내다 「동사」
「1」 물체를 액체에 담가 성분, 맛, 빛깔 따위가 배어들게 하다.
- 멸치 국물을 우려내다.
- 찻잎에서 맛과 향을 우려내다.

뉘앙스 「명사」
음색, 명도, 채도, 색상, 어감 따위의 미묘한 차이. 또는 그런 차이에서 오는 느낌이나 인상.
- 뉘앙스를 달리하다.
- 시에서 시어의 선택은 뉘앙스의 차이까지 고려하여 신중하게 이루어진다.

고차원적 「명사」
「2」 생각이나 행동 따위의 수준이 높은 것.
- 고차원적인 일.
- 고차원적인 문제.

안주하다 「동사」
【…에】
「1」 한곳에 자리를 잡고 편안히 살다.
- 시골에 안주하다.
- 그는 고향을 떠나 멀리 타국에 안주하였다.
「2」 현재의 상황이나 처지에 만족하다.
- 현실에 안주하다.
- 현재에 안주하면 발전이 없다.

극적 「명사」
「1」 극의 특성을 띤 것.
- 극적인 어투.
「2」 극을 보는 것처럼 큰 긴장이나 감동을 불러일으키는 것.
- 극적인 순간.
- 노사 협정이 극적으로 타결되다.

무방하다 「형용사」
(‘-어도’ 꼴에 후행하여) 거리낄 것이 없이 괜찮다.
- 남이 들어도 무방한 이야기.
- 내 방에서 공부하여도 무방하다.

우리 젤리코리안 학습자 분들 중에 혹시 한국인과 연애를 해본 분이 있을까요? 아니면 아직은 해보지 않았지만 앞으로 기회가 된다면, 그리고 좋은 사람이 있다면 한국사람과 사귀어 보고 싶다는 분들은 있을까요?

그런데 국제연애라는 게 사실 쉬운게 아니잖아요. 같은 나라 사람과 연애를 할 때도 이 사람이 좋은 사람인지 아닌지를 알아보는 건 시간과 노력이 필요한데, 언어가 완벽하게 통하지 않는 외국사람을 만나는 경우에는 얼마나 더 어렵겠어요?

하지만! 여기, 한국사람 중에 좋은 사람을 찾아내는 마법의 단어가 있습니다. 왜 마법의 단어냐구요? 제가 예전에 한국사람들은 새로운 애인을 만나기 위해서 소개팅을 많이 한다고 말씀드린 적이 있었는데요. 소개팅을 제안할 때 이 단어를 말하면 많은 사람들이 흔쾌히 수락을 하거든요.

그러니까 만약 누군가가 여러분에게,

  • “너 내 친구랑 소개팅 할래?”

라고 물어봤을 때,

  • “네 친구 어떤 사람인데?”

하고 되물어볼 것 아니에요? 그때 대답으로 이 단어를 말하면, ‘좋아! 소개팅 할게’ 라고 수락하는 사람이 많아진다는 것이죠. 그 단어가 과연 뭘까요? 네! 오늘의 젤리팁이자 그 마법의 단어는 바로, 진국입니다.

진국

뭔가 미국, 중국 같은 나라 이름처럼도 들리지만, 진국은 진한 국물이라는 뜻입니다. 진한 국물. 진한 국물의 줄임말이 진국이라고 할 수 있죠. 그래서,

  • “이거 진국이네.”

라고 말하면 국물이 진하다라고 말하는 것이 됩니다. 그렇다면 국물이 진하다는 말이 무엇을 뜻하는지 알기 위해서는 우선 한식에 대해서 조금 아셔야 하는데요.

한식 중에는 소의 고기, 내장, 뼈 등으로 요리하는 숩 요리가 있습니다. S o u p 숩요리요. 숩! 이 숩을 한국어로는 국 또는 국물, 국물이라고 부르죠. 한국의 숩 중에는 특히 곰탕이라는 이름을 가진 국물요리가 있는데, 이 곰탕은 아주 오랜 시간을 들여서 요리를 하는 게 특징입니다.

보통 국물 요리를 할 때 30분 정도 끓이나요? 그런데 곰탕은 거의 여섯 시간 이상을 무쇠 가마솥에서 끓이는 요리입니다.

그렇게 여섯 시간 이상을, 장시간을 끓이면 우유처럼 뽀얀 색깔을 지닌 국물이 만들어지는데요. 참고로, 이런 과정을 설명하는 동사가 따로 있죠. 바로 ‘우려내다‘입니다. 우 려 내 다. 그래서 이렇게 아주 오랜 시간 끓여서 잘 우려진 국물을, 국물이 진하다라고 표현 합니다.

그런데 한국인들은 진한 국물 요리를 뜻하는 이 진국이라는 단어를 사람의 성격을 묘사하는 데도 씁니다. 음식이 아니라 사람에게 진국이라는 수식어를 갖다 붙이면 어떤 의미가 될 것 같으세요?

  • “그 남자는 진짜 진국이야.”
  • “제리는 진짜 진국이야.”

이렇게 사람에게 진국이라는 표현을 써주면, 그 사람은 품성이 거짓없이 진실되고 올바른 사람이라는 뜻이 돼요. 더 나아가서는, 주변사람들을 잘 챙기고 도움을 잘 주는 그런 사람을 뜻하는 뉘앙스(Nuance)까지 갖고 있어요.

참고로 품성이란, 성격과 비슷한 말이면서도, 좀 더 고차원적입니다. 무슨 말이냐면, 성격이 영어로 Characteristic이라면? 품성은 Characteristic + Morality 또는 Characteristic + Dignity 정도의 뉘앙스를 품는다고 볼 수 있을 것 같아요. 그래서 품성이 거짓없이 진실되고 올바른 사람이라고 하는 것은 엄청난 칭찬이겠죠? 마치 태어날 때부터 좋은 사람으로 태어났다는 말처럼 들리잖아요.

그러면 이쯤에서 진국이라는 표현이 사용된 대화문을 한 번 들어볼까요?

“형, 혹시 여자 소개 받을 생각 없어?”

“소개? 나 연애할 생각 별로 없는 거 잘 알잖아. 제리야.”

“응, 알긴 알지. 그래도 내가 아는 누나 중에 정말 좋은 누나가 있는데 예전부터 형이랑 만나보면 참 좋겠다고 생각했었어.”

“글쎄…… 요새 사업도 너무 바쁘고……”

“너무 부담 갖지 말고 식사만 한 번 해보는 건 어때? 이 누나 정말 진국이거든.”

“진국이라고? 여자한테 진국이라고 하는 건 많이 못 들어본 것 같은데?”

“맞지. 근데 그만큼 이 누나가 괜찮은 사람이라는 뜻이지.”

“음…… 제리 네가 누구를 그렇게 칭찬하는 건 처음 보네. 알겠어. 그럼 한 번 밥이나 먹어볼게.”

“정말이지? 잘됐다.”

연애 생각이 없는 사람도 소개팅을 수락하게 만드는 마법의 단어, 진국!

제리가 대화하고 있는 형이라는 사람은 일단 일이 너무 바쁘고, 그 외에도 말은 안했지만 연애를 안하는 사정이 있는 것 같은데요. 그런 형에게 제리가, 이 누나, 그러니까 소개팅을 할 상대 여성분이죠? 이 누나가 정말 좋은 사람이라고, 정말 진국이라고 말을 합니다.

그러자 형의 반응이 달라지죠. 내가 신뢰하는 사람이 강력하게 추천하는 사람……! 진국이라는 사람……! 아무리 연애에 관심이 없었더라도 한 번쯤 만나보고 싶은 마음이 들지 않을까요?

제가 실제로 주변에서 이렇게 말하는 경우를 정말 많이 보고 들었어요. 물론 남녀의 상황이 뒤바뀐 경우가 훨씬 많았죠. 이전에 했던 연애가 좋지 않게, 나쁘게 끝났다거나, 대화문에 나오는 형처럼 일이 너무 바쁘다거나, 그런 사람들이 새로운 연애를 시작하기 보다는 솔로 생활, 싱글 라이프에 안주하는 경향들이 좀 있죠.

그런 사람들에게,

  • “정말 잘생긴 남자랑 소개팅 하지 않을래?”
  • “직업이 엄청나게 좋은 남자가 있는데 소개팅 하지 않을래?”

라고 제안해도 거절할 확률이 아주 높아요. 소개팅을 원하지 않는다는 거죠. 하지만 소개팅남이 진국이라고 말하면 생각이 조금 열리는, 그러니까 소개팅을 거절하다가도, ‘한 번 만나볼까?’ 라고 생각이 조금 오픈되는 경우가 꽤 많아요. 정말 신기하지 않나요? 그래서 제가 마법의 단어라고 말했던 거예요. 또, 이런 말도 많이 해요.

  • “민수라면 내 친동생을 만나게 해줄 수 있지! 민수는 내가 진짜 인정하는 진국이니까.”

‘민수라면 내 친동생을 만나게 해줄 수 있지! 민수는 내가 진짜 인정하는 진국이니까.’ 여동생이 있는, 전세계의 오빠들에게 질문 할게요! 친한 친구 중에 내 여동생과 결혼해도 좋다고 생각하는 사람이 있나요? 바로 그 사람이 진국입니다. 왜냐하면 아무리 내가 좋아하는 친한 친구라도, 막상 내 여동생과 연애한다고 하면, 절대 안 돼! 라고 소리치는 상황들 드라마나 영화에서도 많이 있잖아요?

한국에서는 그런 상황에서, ‘내 눈에 흙이 들어가도 안 돼!’ 라고 말하거든요? 뭔가를 강력하게 반대할 때,

“내 눈에 흙이 들어가도 안 된다.”

라는 표현이 있어요. 그런데 여러분이 어떤 친구에게는 내 여동생과의 연애를 허락한다면, 그 친구가 바로 진국 같은 사람일 가능성이 높다는 거죠. 그리고 대화문에서 형이 말하죠?

  • “여자한테 진국이라고 하는 건 많이 못 들어본 것 같은데?”

‘여자한테 진국이라고 하는 건 많이 못 들어본 것 같은데?’ 맞아요. 이 진국, 진국이다라는 표현은 거의 대부분 남자에게 쓰는 경향이 있어요. 그 이유는, 여자 중에는 좋은 사람이 없기 때문이 절대 아니고요. 당연히 여성들에서도 진국이라고 불릴 만한 좋은 사람이 정말 많죠.

다만 뭔가 진국이라는 표현이 갖고 있는 이미지가 있어요. 스테레오타입이라고 해도 될까요? 약간 과묵한 삼십 대 남성의 이미지랄까요? 정확하게 표현하기는 힘드네요. 그런데 말로는 설명하기 힘들지만, 그런 스테레오타입의 이미지 때문에 여자에게는 잘 사용하지 않는 것 같고, 차라리 진국 같은 여자라고 하더라도

성격이 정말 좋아, 말을 참 예쁘게 해, 늘 얘기를 잘 들어주고, 주변 사람들 잘 챙기고, 신뢰할 수 있어.

……등등의 자세히 풀어서 칭찬하는 경우가 더 흔한 것 같아요. 그럼에도 불구하고 여자한테 진국이다라고 말한다면 좀 더 극적인 효과가 있을 수도 있겠죠? 스테레오타입을 무시하고 여성에게 진국이라고 칭찬한다면 흥미롭게도 칭찬의 효과가 더 커질 수 있다, 이렇게 생각하셔도 무방할 것 같습니다.

그러니까 만약 진국이다라는 표현을 듣는 여자 분이 주변에 있다면, 우리 젤리코리안 구독자 남자분들은 그 여자분을 반드시 잡으시길 추천드립니다. 하하하. 물론 여자분들도 마찬가지구요.

댓글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최근 업로드